경북 공예 명인 작품·예술혼 담은 스토리텔링북 출간
경북 공예 명인 작품·예술혼 담은 스토리텔링북 출간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8년 01월 10일 17시 27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1월 11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쇠와 나무를 깨우는 사람들’ 발간
경북 공예 장인들의 작품 속에 숨겨진 일대기를 소개하는 스토리텔링북 ‘쇠와 나무를 깨우는 사람들’.
소중한 우리 전통문화를 전승하고 있는 경북 공예 장인들의 작품 속에 숨겨진 일대기를 소개하는 스토리텔링북이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경북도와 대구·경북공예협동조합은 경북의 금속공예와 목공예 명인 25명의 작품과 예술혼을 담은 책자 ‘쇠와 나무를 깨우는 사람들’을 발간했다.

이번에 발간된 책자는 지난 2016년 도자기공예 명인 24명을 통해 경북의 혼을 소개한 ‘흙 빚는 사람들’에 이은 ‘경북 명인의 꺼지지 않는 숨결’시리즈의 두 번째 이야기다.

경북도는 경북이 보유한 우수한 공예가의 자긍심을 높이고 경북의 혼이 담긴 작품을 널리 알리기 위해 매년 공예 명인 스토리텔링북을 제작하고 있다.

스토리텔링북 ‘쇠와 나무를 깨우는 사람들’은 장인 25명(금속공예 13, 목공예 12)의 작품 세계 그리고 그들의 삶과 애환 등의 인생 이야기가 오롯이 녹아있다.

흙과 불이 빚은 황금빛 유기 인생(경북유기 김형도), 검의 아름다움에 매료되어 평생을 걸다(고려왕검연구소 이상선), 징의 부활을 꿈꾸다(김천고려방짜유기 김형준), 민족의 흥, 장승에 새기다(목석원 김종흥), 첫사랑처럼 설레는 은장도의 매력(영주은장도 고준정), 영혼을 깨우는 목탁소리(영천목탁공예사 안종식), 마음의 과녁을 향해 활시위를 당기다(예천 궁장 권영학) 등 작품을 위해 한평생을 바친 명인들의 이야기는 깊은 감동을 전해준다.

경북도는 이번에 발간된 책자를 대구경북을 비롯한 전국의 공예단체와 각 대학의 관련 학과 등에 배부했으며, 공예품 전시회 등을 통해 서도 나눠줄 예정이다.

이강창 경북도 문화예술과장은 “이 책을 통해 자랑스러운 우리 공예문화를 널리 알리고 지역 공예인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키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경북 공예의 문화적 가치와 자긍심을 높이고 새로운 길을 개척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