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전역 영하권···당분간 강추위
대구·경북 전역 영하권···당분간 강추위
  • 정승훈 기자
  • 승인 2018년 01월 22일 21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1월 23일 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영주·봉화·영양 -10℃
대구기상지청 제공.
23일부터 대구·경북 전역에 강추위가 닥칠 전망이다.

대구기상지청은 22일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23일부터 26일 사이 대구와 경북 전 지역에서 아침 최저기온이 -10℃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다”며 “특히 경북북부내륙은 -15℃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겠고, 낮에도 영하권에 머무는 등 올 겨울 들어 가장 강한 추위가 이어지겠다”고 밝혔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문경·영주·봉화·영양 -10℃를 비롯해 안동·구미 -8℃, 대구 -5℃, 포항 -4℃ 등으로 예보됐다.

낮 동안에도 대구 -1℃, 포항 -2℃, 안동 -4℃ 등 -7~0℃ 분포로 종일 한파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대구·경북은 중국 북부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대체로 맑겠으나 울릉도·독도는 흐리고 눈이 올 것으로 관측됐다.

대설 예비특보가 내린 울릉도·독도에는 이날 새벽부터 24일 밤까지 5~15㎝의 눈이 내려 쌓일 것으로 예상된다.

24일에는 전날보다 기온이 더 떨어지겠다.

기상지청은 24일 아침 최저기온을 -17~-12℃, 낮 최고기온은 -10~-3℃로 예보했다.

울릉도와 독도에는 23~25일 강풍특보가 내릴 수 있으며, 동해 전 해상에는 27일까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25일까지는 낮 기온도 영하에 머물러 낮에도 매우 춥겠고, 찬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며 “노약자는 외출을 자제하거나 보온에 유의하고, 수도관이나 축사 등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추위는 토요일인 27일부터 기온이 점차 상승하며 누그러지겠지만 다음 달 1일까지 평년보다 낮은 기온이 이어질 것으로 기상지청은 내다봤다.

정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