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달
낮달
  • 이해리
  • 승인 2018년 01월 31일 18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2월 01일 목요일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미하다 해서

엷어질 수 없는 사람아

곧 사라질 걸 안다 해서

지울 수 없는 사람아

빛을 잃었기에 더 아련하게

사무치는 사람아

어쩌다 먼 길 돌아와

흰 이슬 가을바람 서성이는 내 방문 앞 추녀 끝에

창백한 얼굴로 떴다가

나도 안 보고 가시려는가





감상) 겨울 아침에 빨래를 널면 금방 얼어붙어 그 하늘거리던 옷이 얼음벽이 되곤 했다. 언 손끝을 부벼 가며 빨래를 널던 엄마의 그 안쓰러운 옆모습이 그리운 아침이다. 나는 베란다에 빨래를 널고 쪽햇살 앞에 앉아 커피를 마신다 안쓰러운 엄마도 같이 마신다. (시인 최라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