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나란히 박사학위 받은 박철송·김은영 부부 ‘화제'
경북대, 나란히 박사학위 받은 박철송·김은영 부부 ‘화제'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8년 02월 25일 20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2월 26일 월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표 향해가는 여정에 서로 큰 힘돼"
경북대 학위수여식에서 나란히 박사학위를 받은 박철송, 김은영씨 부부. 경북대 제공.
지난 23일 열린 경북대학교 학위수여식에서 30대 부부가 나란히 박사학위를 받아 눈길을 끌었다.

수의학과 박철송(38)씨는 ‘국내 사육 망아지의 분변 및 오염된 토양에서 분리한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Clostridium perfringens)의 특성에 관한 연구’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고, 영어영문학과 김은영(33·여)씨는 ‘코퍼스를 기반으로 한 영어 강화사의 의미론적 분석(A Corps-based Study on the Semantics of English Maximizers)’을 주제로 한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손에 쥐었다.

2011년 부부의 연을 맺은 이들은 석사 졸업 시기는 달랐지만, 학업에 대한 열정으로 2014년 박사과정에 동반 진학했다.

경북대 경영학과 졸업생인 김씨는 평소 관심 많았던 분야에서 연구하고자 영어영문학과로 전향해 석사와 박사과정을 밟았다. 박사과정 때 둘째를 낳으면서 두 자녀 육아와 학업, 경제활동까지 병행하면서 힘든 순간도 많았지만 결국 4년 만에 박사학위를 받았다.

남편 박씨는 박사학위 과정 중에 국내 최초로 말 의학 분야에서 망아지 급성폐사의 원인 중 하나를 밝히는 연구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박씨는 “학업과 가정생활을 병행한다는 것은 쉽지 않은 도전이었다”며 “ 누군가 먼저 포기를 선언한다면 둘 다 이루지 못했을 텐데 목표를 향해 어려움을 극복해 가는 여정에 서로 힘이 됐다”고 소감을 말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기자 baepro@kyongbuk.com

법조, 경찰, 대학,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