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 자랑 공적비 가린 전기차량 충전소 설치 논란
마을 자랑 공적비 가린 전기차량 충전소 설치 논란
  • 원용길 기자
  • 승인 2018년 02월 28일 21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3월 01일 목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성군, 부서간 합의 없이 추진
의성군 봉양면사무소 내 전기충전소로 인해 공적비가 가려져 주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의성군 봉양면사무소에는 현재 군 공용차량 충전을 위해 전기 차량충전소를 설치하고 있다.

하지만 충전소를 설치하는 것도 좋지만, 굳이 공적을 기리기 위해 만들어둔 기념비 앞에 전기 차량충전소를 설치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봉양면 주민 B 씨(58세)는 “주차장 한쪽에 기념비를 세운 것은 이해되지만 그것도 모자라 앞으로는 전기충전소로 인해 기념비를 보기에는 더욱 힘들어질 것이라 말하면서 군 행정을 하는 데 있어서 조금만 세심하게 신경 쓰면 이러한 일도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라고 말했다.

한편 의성군 문화관광과 담당자는 아직 공사 중이며, 부서간 합의는 없었으며 봉양면사무소 내 충전소 뒤쪽 기념비는 봉양면지편찬기념비, 경주이천수선생 공덕비, 시장이설 김태식 기념비 이렇게 3개가 나란히 세워져 있다.

원용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원용길 기자
원용길 기자 wyg@kyongbuk.com

청송·의성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