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보름 청도 달집 불씨로 패럴림픽 성화 채화
대보름 청도 달집 불씨로 패럴림픽 성화 채화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8년 02월 28일 21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3월 01일 목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대회’ 시작을 알리는 성화봉송이 청도군을 비롯, 제주특별자치도, 안양시, 논산시, 고창군에서 동시에 이루어져 서울에서 합화한 후 오는 9일 개회식장인 평창에 도착한다.

청도군은 전국 대보름축제 개최지역 중 행사의 규모가 가장 큰 지역으로 성화채화지로 선정됨에 따라 2일 정월대보름 달집에서 채화해 3일 오전 9시부터 청도군청을 출발해 총 봉송거리 5km인 3개 구간과 이색구간(청도소싸움경기장)으로 성화봉송 행사를 진행한다.

봉송주자는 ‘동행’을 의미하는 뜻에서 장애를 극복하고 지역사회에 봉사·헌신하는 사람과 비장애인으로 주자를 구성하고 2인 1조로 200m씩 성화봉송을 한다.

청도군은 군민 모두가 함께하고 즐길 수 있는 성공적인 성화봉송 추진을 위해 성화봉송 홍보탑을 설치하고 가로등 배너 부착 등 주민 참여를 홍보하는 한편, 청도경찰서와 유관기관 등이 협력해 원활하게 성화봉송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군민의 열정과 희망을 담은 성화의 불꽃이 군 전역을 넘어 전 세계로 확산해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대회의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동계 패럴림픽 대회는 오는 9일부터 18일까지 개최된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