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안강 어래산 6·25 전사자 유해발굴 시작
안강 어래산 6·25 전사자 유해발굴 시작
  • 류희진 수습기자
  • 승인 2018년 03월 11일 22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3월 12일 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특사, 수변공원에서 개토식 가져···내달 27일까지 8주간 단계별 진행
포항특정경비지역사령부는 지난 9일 경주시 안강읍 수변공원에서 ‘2018년 6·25 전사자 유해발굴 개토식’을 열고 본격적인 유해 발굴작전에 들어갔다.
포항특정경비지역사령부(이하 포특사)는 지난 9일 경주시 안강읍 수변공원에서 ‘2018년 6·25 전사자 유해발굴 개토식’을 열고 본격적인 유해 발굴작전에 들어갔다.

조광래 포항특정경비지역사령관(해병 소장) 주관으로 열린 개토식 행사에는 김정재 국회의원을 비롯해 최양식 경주시장, 최웅 포항시 부시장, 포특사 주요 지휘관 및 참모, 국방부 유해발굴 감식단, 지역 안보 및 보훈단체, 6·25 참전용사 등 200여 명이 참가했다.

행사는 개식사를 시작으로 국기에 대한 경례와 호국영령 및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 포특사령관의 추념사에 이어 6·25 참전용사 회고사, 순국선열들의 넋을 달래는 종파별 종교의식과 참가자들의 헌화 및 분양 순으로 진행됐다.

2018년 포특사 지역 유해발굴작전은 오는 4월 27일까지 8주간 하루 140여 명의 장병이 투입돼 발굴지역 준비-유해발굴/수습-유해봉송-임시봉안-유해감식-발굴지역 복구 등의 단계별로 진행된다.

이번 발굴작전은 경주시 안강읍 어래산 일대에서 집중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유해발굴지역은 6·25전쟁 당시 낙동강전투의 마지막 방어전으로 평가받는 기계-안강 방어전투가 벌어졌던 격전지로 당시 국군 수도사단 및 제 3사단이 주축이 된 제 1군단과 북괴군 12사단이 한 달여간 진투를 벌여 수많은 전·사상자가 발생한 곳이다.

포특사령관은 추념사를 통해 “오늘날 우리 대한민국이 세계 속에 우뚝 설 수 있었던 것은 젊음을 바쳐 산화하신 호국영령들의 숭고한 희생 덕분” 이라며 “호국용사들을 조국의 품으로 모시는 그 날까지 호국영령들의 머리카락 한 올과 유품 한 점이라도 발굴하는데 모든 노력과 정성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6·25 전사자 유해발굴사업은 지난 2000년부터 6·25전쟁 5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호국영령의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시작되었으며 포항지역은 포특사 주관으로 지난 2004년부터 실시해 2017년까지 총 399구의 유해와 1만4340점의 유품을 발굴했다.

류희진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수습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