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노래 가수’ 박경하 ‘사북 늦봄’ 발표 콘서트
‘시노래 가수’ 박경하 ‘사북 늦봄’ 발표 콘서트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8년 03월 14일 16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3월 15일 목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후 5시 서울 뚝섬 성수아트홀
탄광촌으로 유명한 강원도 사북 출신인 시를 노래하는 가수 박경하가 2집 음반 ‘사북 늦봄’을 발표한다. 17일 오후 5시 서울 뚝섬에 있는 성수아트홀에서 시노래 콘서트 ‘사북 늦봄’을 갖는다.

그녀는 사북에서 살았다. 광산 갱도입구와 화약고를 지키는 경비원과 검탄원 일을 하셨던 아버지가 진폐증을 얻자 가족 모두가 사북을 떠날 때까지 30년 동안 그녀의 고향은 사북이었다.

“빗물에 패인 자국 따라

까만 물 흐르는 길을

하느님도 걸어오실까요



골목길 돌고 돌아 산과 맞닿는 곳

앉은뱅이 두 칸 방 우리 집까지

하느님도 걸어오실까요



한밤중, 라면 두 개 싸들고

막장까지 가야 하는 아버지 길에

하느님은 정말로 함께하실까요” <임길택 시 ‘아버지 걸으시는 길을’ 중에서>

박경하 사북의 봄1
박경하는 이번 콘서트에서 자신이 3세 때부터 살았던 사북 탄광촌의 예전 풍경과 그 속에 살았던 사람들에 관한 기억, 그 이야기를 중심으로 사북초등학교 은사인 임길택 시인의 시 ‘똥 누고 가는 새’ ‘막장-원제 : 아버지 걸으시는 길을’ 등 10편의 신곡 시노래를 선보인다.

그중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시에 백창우가 곡을 붙인 ‘돌아가는 꽃’은 가수 김광석이 생전에 부르기로 한 곡이었으나, 녹음하기 직전 비보가 전해지면서 중단된 사연을 갖고 있다는 곡이다.

박경하는 마치 광부가 원석을 캐기 위해 막장까지 내려가 그 갱도 속의 분진과 열기, 습기를 견뎌내듯, 자신이 부를 시가 지닌 근원적인 순수성이 찾아질 때까지 오랜 탐색의 노고를 감수하는 가수로 유명하다. 그래서 시를 마음으로 노래하는 ‘시노래 가수’라는 평을 듣는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