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출마자 여론조사 결과 공표·보도하면 처벌
선거 출마자 여론조사 결과 공표·보도하면 처벌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8년 03월 15일 21시 58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3월 16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심위, 선거일 투표 마감까지
경북도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이하 여심위)는 15일 지역 각 언론사에 선거 출마 후보자가 의뢰하는 여론조사 결과를 공표 또는 보도 금지해 달라고 요청했다.

여심위에 따르면 최근 후보자가 지역 언론사 또는 여론조사기관에 의뢰해 선거 여론조사를 실시한 후 언론사 명의의 여론조사로 위장해 결과를 공표·보도하고 있어 결과를 왜곡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는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후보자가 실시한 여론조사는 선거일 투표 마감시각까지 공표·보도를 할 수 없다.

이를 위반하는 경우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6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여심위는 공직선거법의 입법 취지를 형해화하는 중대 선거여론조사 범죄로 판단하고 모니터링 및 신고·제보 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적발 시에는 엄정하게 조사해 처벌한다는 방침이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