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철우, 저출산·일자리 등 다양한 측면서 접근
이철우, 저출산·일자리 등 다양한 측면서 접근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8년 03월 27일 22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3월 28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철우 국회의원
경북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이철우(김천) 국회의원은 27일 “북한 핵 보다 더 무서운 것이 저출산이며, 저출산 문제는 우리의 재앙이 될 수 있다”며 저출산 극복방안에 대한 공약을 밝혔다.

이 의원은 “저출산 문제는 단순히 육아정책만의 문제가 아니라 청소년정책·여성정책·노동정책 등 다양한 측면에서 다뤄줘야 할 복합적 영역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만약 도정을 맡으면 경북도는 저출산 난제를 해결하는데 주력하되 당장 효과를 거두려는 ‘조급정책’이 아니라 치밀하면서도 장기적인 계획을 세워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우리나라 국내 출생아가 전년대비 11.9%줄어든 35만7700명으로 지난 1970년 통계 작성이후 처음으로 30만명대로 추락했으며, 전문가들은 이런 상황이 지속된다면 지방소멸 위험 속도도 그만큼 빨라진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2017년 한국고용정보원이 발표한 ‘한국의 지방소멸 위험지역 현황’에 따르면 경북도내 23개 시·군중 16곳이 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돼 전남 다음으로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경북의 인구소멸 위험이 높은 것과 관련 “청년층의 지역 이탈, 결혼 및 출산 기피가 가장 큰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면서 “양질의 일자리 부족·지역대학 경쟁력 약화·청소년 및 여성친화형 문화자본 취약 등에 대한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난 2006년 이후 125조원의 저출산 대책 예산을 쏟아 부었지만 결과는 너무 한심하다”면서 “저출산 문제는 여러 복합적인 이유에서 비롯된 만큼 즉효약이 있을 수 없는 데다 지금까지 엄청난 돈을 쓰고도 실패한 것은 단기처방에 급급했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따라서 “일과 직장 등 사회구조적 환경 개선과 아울러 임신과 출산·육아에 대한 이해와 배려, 남성의 적극적인 육아와 가사 참여 등 여러 필요 충분 조건들이 함께 갖춰져야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도정을 맡을 경우 ‘결혼·출산장려 국민운동’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