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계향 문화체험교육원을 다녀와서
장계향 문화체험교육원을 다녀와서
  • 우태우 영양군청 공보계 주무관
  • 승인 2018년 04월 04일 15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4월 05일 목요일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태우 영양군청 공보계 주무관
매주 금요일 밤에 TV에서는 4명의 배우가 스페인의 섬마을 가라치코에서 작은 한식당을 꾸려가며 겪는 일상을 만날 수 있었다.

서툴지만 정성껏 마련한 나름의 음식을 무기로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받는 프로그램, 바로 ‘윤식당’이라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윤여정과 정유미라는 배우가 짧은 요리 경력에도 가라치코를 방문하거나 거주하는 이국인들에게 놀라움을 안겨주는 한식의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새삼 한식의 달라진 위상이며 그 격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된다.

한류는 이제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적으로 그 힘을 발휘하고 있으며 가요, 영화, 음식, 의류, 가전제품, 온라인 게임, 홈쇼핑 등 한국과 관련된 모든 것에 대한 선호하는 현상이 전 세계적으로 불고 있는 것이다.

내가 살고 있는 영양이 ‘한식의 뿌리’라는 사실을 아는 이는 여전히 많이 있지 않다.

우리나라 최초의 한글 조리서 ‘음식디미방’, 이것이 한식의 뿌리인 것이다.

340여 년 전 경북 영양에 살았던 사대부가(士大夫家)의 부인인 장계향(1598~1680) 선생이 후손을 위해서 집필한 최초의 한글 조리서로서 조선 중·후기 양반가의 식생활과 문화를 기록한 전통음식 연구의 지침서이자 교본이며, 아시아에서 여성에 의해 집필된 가장 오래된 조리서이다.

즉, 17세기 조선의 음식문화가 고스란히 담겨 있는 조리서의 탄생지인 것이다. 최초의 전문음식 조리저장발효에 관한 책으로 146가지의 국수, 고기요리 및 술 빚는 법 등을 기록한 전통음식의 뿌리 원류를 담고 있는 책으로 현재 한식의 뿌리인 것이다.

그동안 영양군에서는 체험관 건립, 조리법 개발과 전문 인력 육성, 푸드 스쿨 강좌 개설 등을 통해 음식디미방의 명품화와 세계화에 노력하여 왔다. 음식디미방이라는 좋은 콘텐츠를 위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에 충실하며 명실상부하게 영양을 알릴 수 있는 하나의 브랜드로 자리를 잡은 것이다.

2~3번 정도 맛본 음식디미방의 음식은 현재의 단·짠(달고 짠맛)에 길들여 진 나에게는 생소하고도 낯선, 어쩌면 이국적인 맛으로 느껴진다. 그런데도 음식을 맛본 후 집에 돌아오고 나면 생각나는 이유는 음식의 본연의 맛을 기억하는 미각 탓도 있겠지만, 영양이 주는 전통의 맛은 아닐까 생각이 든다.

400여 시공간을 초월한 음식의 공유가 가져다주는 미묘한 맛의 즐거움을 나 혼자가 아닌 내 가족, 지인 그리고 영양을 알고 싶어 하는 이들에게 추천해 주고 싶다.

4월 따스한 봄볕에 기대어 영양의 맛을 느끼러 이곳 영양을 한번 와 보는 것은 어떠할지 감히 추천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