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 F-15K 조종사 2명 순직 확인
칠곡 F-15K 조종사 2명 순직 확인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8년 04월 06일 12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4월 06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칠곡군 가산면 학하리 유학산에 추락한 F-15K 전투기
5일 칠곡군 가산면 학하리 유학산에 추락한 F-15K 전투기 조종사 2명이 모두 순직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 공군 제11전투비행단 관계자는 6일 “어제 한 명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했지만, 이후 엑스레이(X-ray) 검사 결과 2명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오전 8시 45분께 수색작업을 재개했다”며 “군 수색 팀이 추락 장소에 접근했으며, 전투기 잔해와 블랙박스 비행기록장치 등을 수거하고 시신 수습도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구에 있는 공군 제11전투비행단 소속 F-15K 전투기 1대는 5일 기지에서 이륙해 임무를 마치고 귀환하던 중 오후 2시 39분께 칠곡군 유학산에 추락했다.

전투기에는 조종사 최모(29) 대위와 박모(27) 중위가 타고 있었다.

사출(ejection) 등을 통한 비상탈출 시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공군에 따르면 사고 전투기는 다른 전투기 4대와 함께 2 대 2로 편을 짜 교전 연습을 하는 공중기동훈련을 하고 기지로 복귀하다 추락했다.

F-15K 전투기가 추락한 것은 2006년 6월 동해 상에서 야간 비행훈련 중 추락한 이후 약 12년 만으로 당시에도 사고 전투기에 타고 있던 조종사 2명이 순직했다.

F-15K는 우리 공군 주력전투기로 공군은 현재 60여 대를 운용하고 있다.

이번에 추락한 F-15K는 2008년 7월 도입된 전투기로, 비행시간은 2천158시간이다.

공군은 사고 직후 필수 작전 전력을 제외한 모든 항공기의 비행을 중단했다.


순회취재팀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