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맑고 깨끗한 형산강 만들기 본궤도
포항시, 맑고 깨끗한 형산강 만들기 본궤도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8년 04월 10일 22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4월 11일 수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생태복원 통합·집중형 지원사업 최종 선정
포항시가 10일 환경부로부터 형산강 생태복원을 위한 통합·집중형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포항시가 10일 환경부로부터 형산강 생태복원을 위한 통합·집중형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는 구무천 중금속의 형산강으로 유입으로 시민 불안감이 높아짐에 따라, 포항시가 구무천 생태하천복원사업과 철강공단 하수관거 정비사업, 공단 환경사고수 처리시설인 완충 및 비점오염 저감시설의 설치 사업 신속한 추진의 필요성을 지난해부터 지속적으로 제기해온 결과이다.

‘통합·집중형 지원사업’은 단기간 국가에서 오염지류에 생태하천복원, 하수도, 비점오염 저감시설 등 다양한 개선수단을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방식을 말한다.

통합·집중형 지원에 따른 국고보조사업의 우선지원기간은 원칙적으로 3년이나 절대공기 소요 등 불가피한 경우 5년까지 지원할 수 있다. 따라서 포항시에서 요구한 생태하천복원과 비점오염 저감시설, 하수관거정비 사업 등에 최소 610억 원을 통합지원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포항시는 오는 2021년까지 구무천 중금속오염 생태하천 복원사업에 200억, 철강공단 하수관거 정비사업에 310억, 2020년까지 포항공단오염사고 처리를 위한 완충 및 비점저류시설 설치사업에 430억, 국비포함 총사업비 940억 원을 투입해 형산강을 안전하고 건강한 하천으로 되살리기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형산강 생태복원 실무책임자인 포항시 하영길 환경식품위생과장은 “신속하고 발 빠른 조치를 위해 국내외 전문가의 수은국제포럼과 관련기관 공조체계를 유지하여 형산강 중금속 오염 퇴적물에 대한 준설 등 생태복원 사업을 적극반영 추진해 안전하고 건강한 물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