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선거구민에 금품제공…영천시장 예비후보 동생 구속
선거구민에 금품제공…영천시장 예비후보 동생 구속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8년 04월 15일 17시 2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4월 16일 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거구민에게 금품을 뿌린 영천시장 예비후보의 동생이 구속됐다.

대구지검 공안부(부장검사 서성호)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영천시장 예비후보 친동생 A씨를 구속했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대구지법은 지난 13일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예비후보의 아버지와 지인에 대한 구속영장은 기각했다.

A씨와 아버지 등은 지난해 10월께 영천지역 이장과 종친 등 선거구민 13명에게 260만 원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영천시 선관위는 지난해 12월 15일 선거구민에게 돈을 뿌린 혐의로 영천시장 예비후보 아버지와 동생 A씨 등 4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돈을 받은 대부분이 예비후보의 아버지 연배이거나 종친들이 많아서 예비후보 아버지와 예비후보의 동생이 공모해 저지른 범행으로 보고 고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