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톨릭대, 청년 만족 '맞춤형 취·창업' 지원 강화
대구가톨릭대, 청년 만족 '맞춤형 취·창업' 지원 강화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8년 04월 30일 22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5월 01일 화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대학일자리센터 개소···원스톱 서비스·체계적 진로지도 제공
대구가톨릭대는 5월 2일 취창업지원관에서 ‘대학일자리센터’개소식을 갖는다.
대구가톨릭대가 대학 내 취·창업 지원기능을 연계하고 통합해 학생들의 취업과 창업을 효율적으로 지원할 대학일자리센터(이하 센터)의 문을 연다.

대구가톨릭대는 오는 5월 2일 오전 교내 취창업관에서 이태희 대구지방고용노동청장, 송경창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 최대진 경산시 부시장, 다른 대학의 취·창업 담당자, 김정우 대구가톨릭대 총장과 교직원, 학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센터 개소식을 갖는다.

개소식은 현판식, 내빈 소개, 경과보고 및 추진방향, 환영사, 축사, 테이프 커팅, 센터 안내 순으로 진행·되며 이어지는 ‘취·창업 토크 콘서트’는 김 총장과 내빈들이 청년고용 정책과 취·창업에 관한 학생들의 질문에 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구가톨릭대는 지난 2월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대학일자리센터 운영대학에 선정됐다. 재학생과 지역 청년들에게 취업성공 패키지, 청년인턴제, 해외취업 등 유용한 정보를 안내하고 원스톱 고용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청년들의 진로 설정과 성공 취업을 본격 지원한다.

센터는 맞춤형 진로설계와 커리어 개발을 통한 성공취업 프로젝트를 목표로 △원스톱 취·창업 지원시스템 구축 △체계적인 진로지도 강화 △맞춤형 취업지원 강화 △지역산업 연계 체제 구축 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