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거운 장바구니 걱정마세요"
"무거운 장바구니 걱정마세요"
  • 이만식 기자
  • 승인 2018년 05월 03일 22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5월 04일 금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위군, 전통시장 장날 물건 운반 도우미 배치로 불편 해소
군위 전통시장 도우미 업무는 이용객의 구매 물건을 주차장 및 군위읍사무소 앞 버스승차장까지 배달 서비스하며, 시장 내 무질서 행위 지도와 이벤트 행사, 홍보활동 등을 주 업무로 하고 있다.(3일 군위전통시장에서)
“전통시장 장바구니가 무거울 땐 도우미를 찾아주세요.”

군위군은 5월부터 군위전통시장 장날에 군위전통시장 도우미를 운영한다.

군위전통시장 도우미는 군위 장날인 3일, 8일에 운영하며, 3명의 도우미가 배치돼 노란 조끼를 입고 노란색 카트를 밀고 다니면서 노인부터 장애인, 임산부 등 시장 이용객의 장보기 물건 운반을 도와드린다.

전통시장 이용객은 누구든지 도움 요청해 이용할 수 있다.

3일 첫날부터 인기다. 여기저기서 찾는다.

도우미 업무는 이용객의 구매 물건을 주차장 및 군위읍사무소 앞 버스승차장까지 배달 서비스하며, 시장 내 무질서 행위 지도와 이벤트 행사, 홍보활동 등을 주 업무로 하고 있다.

김동권 군위군청 경제과장은 “전통시장은 사람 냄새가 나고 덤과 흥정이 있고 정이 있는 곳이다. 먹거리와 생필품 등 살 것들이 많다 보니 시장을 둘러보다 보면 어느새 장바구니가 가득해지는 데 도우미를 이용해 장보기 불편을 조금이라도 해소해 드리고자 시작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또한 “도우미는 전통시장 홍보와 안내활동도 병행하니, 언제라도 장보기에 도움이 필요하면 도우미를 찾아달라”고 당부했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