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시아 꽃향기에 분주한 청도군 양봉농가
아카시아 꽃향기에 분주한 청도군 양봉농가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8년 05월 12일 00시 4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5월 12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양봉농가 박태준씨가 청도군 각남면 일대에서 벌 내검 작업을 하고 있다.
아카시아 꽃향기가 진해지는 5월이면 꿀벌들은 꿀 모으기, 200여 청도군 양봉 농가의 일손은 더욱 바빠진다.

지난 10일 청도군 화양읍 상서리 박태준(45) 씨는 청도군 각남면 일대에서 처남과 함께 벌 내검 작업에 한창이다.

박 씨는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부친을 따라 양봉업을 함께하며 2대째 가업을 이어가고 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