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 수성구 연호 공공주택지구 본격 시행
대구 수성구 연호 공공주택지구 본격 시행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8년 05월 14일 22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5월 15일 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내달 4일까지 주민공람 실시···2023년 준공 예정
법조타운·수성알파시티 등 연계 복합타운으로 조성
연호지구 개발 구상도 대구시(안)
대구시가 수성구 연호 공공주택지구를 본격 시행한다.

연호 공공 주택지구는 89만7000㎡에 수성알파시티, 법조타운, 신혼 희망타운 등을 연계한 복합타운이 건설된다.

대구시는 14일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공사)가 국토교통부에 제안한 수성구 연호동, 이천동 일원 89만7000㎡에 9300여 명을 수용하는 ‘대구연호 공공주택지구’지정을 위한 주민 등 의견청취 공람을 이달 15일부터 6월 4일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구시가 계획하고 있는 복합개발 전략은 범안로를 기준해서‘서편’과 ‘동편’으로 양분된다.

서편은 ‘역세권 주거 생활구역’으로서 신혼 희망타운 등 공공주택 건설은 물론 타운하우스 · 테라스하우스 · 주거전용주택 등 다양한 주거(단지) 유형을 도입하고, 이와 함께 지역에 특화된 주민 편의시설을 규모 있게 건설해 우수한 정주환경을 제공토록 할 예정이다.

동편은 ‘역세권 업무·첨단산업구역’으로 지역 현안인 법원 · 검찰청 이전을 고려한 법조타운(지원시설 포함), 미래형 업무(IT, BT), 자족형 시설(벤처 및 S/W 등 지식기반서비스산업) 등으로 조성한다. 또 향후 고부가 첨단기업을 유치해 지역 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인근 수성알파시티(경제자유구역)와 연계 발전 가능토록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대구 연호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은 주민공람을 시작으로 정상 추진되면 금년 내 지구지정을 완료하고 2019년 지구계획(개발계획, 실시계획) 수립·시행하여 2023년 준공될 예정이다.

공공주택지구는 전체 주택의 절반 이상을 공공주택(공공임대, 공공분양)으로 공급해 서민의 주거안정과 주거수준 향상을 도모하기 위한 사업지구로서, 대구지역에는 현재 총 5개 지구 중 3개 지구(동구 신서, 달서구 대곡2, 달성군 옥포)가 준공됐다. 도남(북구), 연경(동·북구)지구가 사업추진 중이며, 수성구 지역에는 처음 추진되는 사업이다.

대구시는 주민 의견 청취를 시작으로 향후 관련 행정절차에 따라 지구지정이 확정되면, 대구시에서는 복합개발을 위한 구체적 개발계획을 국토교통부와 LH공사와 협의·추진할 예정이다.

대구시장 권한대행 김승수 행정부시장은 “수성구 연호지구는 도시철도 2호선 등 교통접근성이 우수한 지역으로서 수성알파시티는 물론 대구 스타디움, 라이온즈파크, 시립미술관, 대구대공원 등 스포츠 문화시설이 입지 하고 있어 행정·업무·주거·문화가 어우러지는 복합타운으로 조성하게 되면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