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북부경찰, 고의 사고 후 1천만원 뜯어낸 2명 구속
포항북부경찰, 고의 사고 후 1천만원 뜯어낸 2명 구속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8년 05월 20일 22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5월 21일 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체류 외국인 차량 고의 사고 후 "불법체류 신고하겠다" 협박
포항북부경찰서는 불법체류 외국인 차량을 고의로 들이받은 후 이 사실을 약점 잡고 협박해 돈을 뜯은 혐의(갈취)로 A(38)씨 등 2명을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4일 오전 6시 10분께 북구 흥해읍 달전리의 한 도로에서 중국인 B(55)씨가 차량을 몰고 이동하는 것을 보고 차량으로 약 400m를 뒤따라가 일부러 추돌사고를 낸 뒤 ‘불법 체류자인 사실을 신고하겠다’고 협박해 1000만 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 등은 B씨가 불법체류자 신분이라는 사실을 지인에게서 듣고 범행을 계획했으며, 사고를 내도 신고하지 못할 것이라는 점을 노려 이 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