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양호 "협약서에 대구취수원 구미 이전 내용 없다"
이양호 "협약서에 대구취수원 구미 이전 내용 없다"
  • 하철민 기자
  • 승인 2018년 05월 24일 17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5월 25일 금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구미시장 후보
▲ 이양호 자유한국당 구미시장 후보
이양호 자유한국당 구미시장 후보가 대구 취수원 이전 관련 논란에 대해 보도자료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사실 확인 없이 대구취수원 이전 문제를 표심 잡기에 악용하는 모습에 안타까움을 느낀다”며 지난 11일 자유한국당 대구필승결의대회 당시 협약한 ‘대구·경북 상생협력 협약서’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대구·경북이 다시 한번 대한민국의 중심에 우뚝 설 수 있도록 대구·경북 공동번영과 발전, 6·13지방선거 압승을 다짐하며, 시·도민 앞에 다음과 같이 서약한다’고 시작하는 협약서 중 취수원과 관련된 부분은 ‘우리는 대구·경북 시·도민들의 동의를 통해 안전하고 청정한 취수원을 확보하는데 적극 협력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협약서에는 대구취수원을 구미로 이전한다는 내용은 없다”며 “안전하고 청정한 취수원을 확보하는데 협력한다는 의미는 수질 개선을 포함한 여러 가지 방안을 모색하겠다는 것이며, 42만 구미시민의 동의가 없으면 취수원 이전에 대한 논의 자체가 불가하다”는 것임을 분명히 했다.

한편, “협약 내용에는 일자리 창출과 기업유치, 공항이전, 국내외 관광객 유치, 금호강과 낙동강 개발 등의 의제가 함께 포함됐다”고 밝힌 이 후보는 “네거티브 없는 깨끗하고, 정정당당한 정책 경쟁을 통해 구미의 미래를 디자인해 나갈 것”이라며 “시민을 위함에 있어 처음과 같이 한결같은 마음으로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50만 행복도시, 100년 발전도시 구미’를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하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하철민 기자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중서부권 본부장, 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