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2 군공항만 이전하면 소음·규제 더 심각"
"K2 군공항만 이전하면 소음·규제 더 심각"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8년 05월 28일 21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5월 29일 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녹색연합 성명 발표
대구공항만 남기고 K-2 군 공항만 이전하자는 주장에 시민단체가 적극 반발하고 나섰다.

대구경북녹색연합은 성명을 통해 28일 “대구공항은 남기고 K-2만 이전할 경우 소음과 규제 문제가 더 심각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구공항만 남으면 공항시설법에 따라 고도제한 반경이 현재 2286m에서 4000m로 변경되고 대상 면적도 현재 32㎢에서 77㎢로 확대되는 점을 문제로 내세웠다.

대구공항 존치 시 고도제한 등이 완화된다는 주장에는 비행안전구역 내 특정 장애물 등이 있는 일부 지역만 예외로 적용되는 점을 두고 일반화 오류를 범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소음 피해 주민들이 현재 군 공항이 있어 하지 못하는 손실보상청구와 토지매수청구가 가능해지면 국가 재정 부담은 더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구경북녹색연합 관계자는 “K2와 대구공항 주변 소음피해 주민들은 아직도 심각한 소음에 대책 없이 노출되고 있다”며 “무책임한 논란은 중단하고 통합공항이전사업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