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중기 경북지사 후보, 경북 신경제지도 발표
오중기 경북지사 후보, 경북 신경제지도 발표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8년 05월 30일 22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5월 31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후보…‘북방경제 전진기지 구축’ 비전 제시
30일 오중기 더불어민주당 경북도지사 후보가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중기 더불어민주당 경북도지사 후보가 30일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경북도민들에게 호소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오 후보는 이날 호소문을 통해 이명박·박근혜 정부 10년 동안 경북의 심장은 멎어 버렸고, 도민들의 삶은 팍팍해졌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경북도민은 과거와 결별하고 새 시대로 나갈 준비를 마치고, 경북을 변화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4·27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면서 한반도 평화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굳은 의지를 경북에서 펼치겠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한반도 신 경제지도’의 최대 수혜자는 우리 경북이며, 우리 경북을 ‘북방경제 전진기지로 구축’하겠다”는 비전을 내놓았다.

이를 위한 정책으로 △남북 6축 고속도로 조기착공(영천-청송-영양-봉화-강원도 양구) △동해중부선 조기 완성(영덕-삼척)△영일만항의 북방물류 거점화 △경주·울진·영덕 중심의 평화 해양에너지·자원·관광벨트 조성 △구미 5산단에 방위산업클러스트 조성 △영천·경산을 중심으로 자동차부품 클러스트 조성 △안동·문경·예천·의성 등 경북북부 역사·문화 관광거점 조성 등의 공약을 제시했다.

그는 이 같은 정책공약 추진을 통한 지역별 특화 산업을 신성장 동력화 함으로써 ‘대한민국 행복 1번지 경북’을 만들어가겠다가 각오를 다졌다.

그는 끝으로 우리 경북을 지역주의의 볼모로 잡은 보수와의 결별을 통해 역사적 결단을 내려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오중기 후보는 선거운동 첫날인 31일 포항과 구미에서 출정식을 갖고, 민주당 역전의 발판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