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오른 지방선거···유권자의 책임과 의무 있어
막오른 지방선거···유권자의 책임과 의무 있어
  • 경북일보
  • 승인 2018년 05월 31일 20시 13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6월 01일 금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일꾼을 뽑는 6·13지방선거의 선거운동이 시작됐다. 경북도지사와 대구시장 등 광역단체장과 교육감, 시장 군수, 구청장, 시의원, 구 군의원 등을 가리는 선거다. 경북 김천에서는 국회의원 보궐선거도 치러진다.

여야 주요 정당들은 본격 선거전에 들어갔다. 대구에서 397명, 경북에서 872명 등 대구·경북에서 모두 1269명의 주자들이 일제히 확성기를 들고 거리로 나섰다. 이번 선거는 지난해 5월 문재인 정부 출범이 후 처음으로 치러지는 전국단위 선거로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달 8일과 9일 사전 투표일로 정하고 일찌감치 투표독려에 나서고 있다.

유권자는 10여 일 남은 선거 유세 기간 동안 우리 동네를 대표할 일꾼으로 누가 좋은 지를 꼼꼼히 살펴야 한다. 길거리에서 악수하고, 교통신호등 앞에서 꾸벅꾸벅 절을 하는 후보들의 면면이 아니라 각 후보의 정책과 자질을 냉철하고 세밀하게 판단해야 할 것이다.

지방선거는 지역민들에게는 대선이나 총선 못지않게 중요하지만 대형 이슈들에 휩쓸려 투표율 자체가 낮아질 가능성이 높다. 남북 정상회담에 이은 투표일 하루 전에 열릴 예정인 북미 정상회담에 온통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기에다 역대 선거에서 보수의 텃밭으로 불리고 있는 대구경북의 경우 지난해 정권교체와 함께 유권자들이 정체성의 큰 혼란을 겪고 있다. 지난해 대통령 탄핵 이후 기울어진 운동장을 떠받치지 못하는 지리멸렬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에 대한 실망감이 크다. 이 같은 복합적인 요인들로 인해 벌써부터 지역 유권자들의 투표참여가 극히 저조할 것이란 전망이다. 그야말로 샤이보수가 정치적 판단을 아예 포기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이렇게 될 경우 이번 지방선거는 하나 마나 한 세금만 날리는 선거가 될 것이다. 대구경북 지역 선거비용만 해도 1174억 원이나 된다. 지방선거 때마다 중앙정부보다 지방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는 하지만 지역 유권자들은 ‘누구를 뽑아도 똑 같다’는 자조 섞인 불만을 하고 있다. 지방정부의 정책과 행정은 지역 주민의 삶과 직결되는 문제지만 유권자들은 실감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지방자치단체의 행정은 주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소통 없이는 좋은 결과를 이룰 수 없다. 어느 후보가 지역민을 아울러 지역을 발전시킬 인물인지 후보들의 정책을 비교하고, 공약을 점검해야 한다. 정책이 현실성이 있는지 공약의 실행력이 있는지 따져 봐야 한다.

이번 선거는 정부에 대한 평가나 대통령에 대한 인기를 가름하는 것이 아니다. 누가 우리 지역을 위해 일할 유능한 인물인지를 가려내는 선거다. 투표가 탄환보다 강하려면, 또 다시 자조하지 않으려면 먼저 후보자들부터 잘 살펴야 한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