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교 경북교육감 후보, 작은학교 살리기 공약 발표
이찬교 경북교육감 후보, 작은학교 살리기 공약 발표
  • 정형기 기자
  • 승인 2018년 06월 05일 01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6월 05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찬교 경북교육감 후보
이찬교 경북교육감 후보는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작은 학교 살리기 공약을 발표했다.

이찬교 후보는 “경북의 소규모 학교들이 인구감소와 경제적 논리를 앞세운 교육당국에 의해 마구잡이식으로 통폐합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2010년부터 2017년까지 지난 8년 동안 경북지역 102개 학교가 통폐합됐다. 이는 농산어촌 지역사회의 해체를 부추기고 도시 학부모들의 귀촌을 막는 악순환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역공동체 활성화 기반으로서 학교의 역할을 재조명할 필요가 있다. 지자체와 협약을 통한 ‘농산어촌 학교 살리기’ 정책이 시급하다. 그리고 단순한 학생 수 늘리기 정책보다는 농산어촌지역 학교의 교육적, 문화적, 복지적 관점에서 농산어촌 학교의 매력을 높이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1면(面) 1 초·중학교 유지 △인근 학교와의 통합교육 과정 운영 △기숙형 중학교 확대 정책 중지 △1군(郡) 1일반계 고등학교 또는 1특성화 고등학교 유지를 내세웠다.

또 △‘공동학구제’ 운영으로 작은 학교 살리기 제도적 토대 마련 △교육지원청의 학교 지원 체제 확립 △마을학교 운영으로 지역공동체와 함께하는 교육 △중등학교 교원배치기준 조정으로 질 높은 교육지원 △농산어촌 근무교사 사택지원을 공약했다.

정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기 기자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