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동국대, 단오 부채 만들기 행사 개최
경주 동국대, 단오 부채 만들기 행사 개최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8년 06월 05일 23시 17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6월 06일 수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국대 경주캠퍼스 박물관은 통도사 수안스님이 기증한 선서화를 활용해 단오 부채 500 개를 만들었다.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는 지난 4일, 5일 이틀 동안 교내 용맹로 일원에서 단오 부채 만들기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민족 명절인 단오를 맞아 우리 민족의 세시풍속을 전달하고자 마련된 것으로, 학생들이 직접 참여해 불교 선화의 대가로 꼽히는 양산 통도사 문수암 수안 스님이 기증한 선서화 5점을 활용해 500점의 부채를 꾸몄다.

안재호 동국대 경주캠퍼스 박물관장은 “우리 선조들은 예로부터 단오(음력 5월 5일)를 1년 중 양기가 가장 왕성한 날이라고 여기고 한여름 무더위를 잘 견디라는 의미로 ‘단오선’을 나눴다”며 “유난히 이른 더위가 찾아 온 올해 여름, 수 십 년 동안 선화를 그려 온 한국의 대표적 선화가인 문수암 수안스님의 그림으로 멋진 단오 부채를 만들기 바란다”고 말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