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외농가 행복지수·생활만족도 가장 높다
참외농가 행복지수·생활만족도 가장 높다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8년 06월 05일 23시 1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6월 06일 수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농업기술원, 생산자패널 소속 281명 대상
국민 행복지수 5.875보다 높은 6.459점 기록
경북지역 농업인들의 행복지수가 일반 국민보다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 농업기술원은 올해 경북지역 농업인의 행복도, 만족도 등을 조사·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국민 행복지수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기술원은 지난 2007년부터 사과, 포도, 참외 등 10개 작물에 대해 지역, 연령 등을 고려해 표본을 추출한 500여 명을 대상으로 생산자패널 조사·분석 사업을 해 오고 있다.

올해는 경북 생산자패널 소속 농업인 28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행복지수는 6.459점(10점 만점)으로 올해 우리나라 국민 행복지수 5.875점보다 높았다.

행복지수가 높은 작물은 참외(7.708), 고추(7.188), 벼(6.852), 콩(6.731), 포도(6.667)), 복숭아(6.591), 인삼(6.458), 자두(5.952), 사과(5.746), 감(5.673) 순으로 나타났다.

농촌생활만족도는 6.210점이었으며, 가족생활만족도(7.297), 이웃관계만족도(7.252), 주거환경만족도(6.903), 건강상태만족도(6.475) 등이 높았다.

작물별 농촌생활만족도는 참외(6.771), 벼(6.667), 복숭아(6.364), 고추(6.250), 포도(6.127), 사과(6.096), 자두(6.071)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농촌생활만족도에 영향을 주는 요인은 소득, 주작물의 면적 비율, 품질 경쟁력, 노동력 수급 등으로 분석됐다.

곽영호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미래의 농업은 농업인의 경영수준을 높여 가치 창출을 실현하고, 삶의 질을 향상해 행복을 추구해야 한다”며 “경북지역 농업인이 행복할 수 있도록 만족도 높은 연구와 보급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