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소방서, 여름철 폭염종합대책 수립
김천소방서, 여름철 폭염종합대책 수립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8년 06월 06일 22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6월 07일 목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소방서 전경
김천소방서(서장 이주원)가 이른 더위에 대비해 오는 9월까지 하절기 폭염대비 구급 대책을 추진한다.

일 최고기온 33℃ 이상이 2일 이상 지속할 경우 폭염 주의보, 35℃ 이상이 2일 이상 지속할 경우 폭염 경보가 발령된다.

김천소방서는 폭염으로 인한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 구급대원 39명, 펌뷸런스 대원 30명, 구급차 5대, 펌뷸런스 5대, 얼음 조끼 등을 확보하고 지난 5월 28일부터 폭염 구급대를 운영 중이다.

폭염 구급대는 온열 환자에게 필요한 응급처치 장비를 갖추고 환자 발생 시 신속하게 현장에 출동, 응급처치와 병원이송 등 폭염 대비 구급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주원 서장은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면 노약자나 어린이는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온열 손상이 의심되면 119에 신고 등 신속히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