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광식 "도청 이전 터 담장 허물고 주변 행정타운 개발"
배광식 "도청 이전 터 담장 허물고 주변 행정타운 개발"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8년 06월 06일 22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6월 07일 목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대구 북구청장 후보
▲ 배광식 자유한국당 대구 북구청장 후보

배광식 자유한국당 대구 북구청장 후보는 현충일인 6일 순국선열의 숭고한 정신일 기린 후 산격동 경북도청 이전 터의 담장을 허물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배 후보는 “안보를 위해 수많은 국가시설 주변에 사는 주민들은 각종 규제에 따른 재산권 침해 속에서 묵묵히 참고 견디면 나름 대로의 희생을 감수했다”면서 “도청 터 역시 산격동 주민들의 이해와 양보로 지난 50년 동안 도심 속 섬 같은 특성으로 인해 주변 주민들의 피해를 감수한 역사를 안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도청이 떠난 이후 개발방안이 논의 중인데, 이 자리는 이제 담장을 허물고 산격동과 복현동으로 뻗어 나가 진정한 지역의 중심이 되어야 할 때”라며 “지난 50년간 희생한 산격동과 복현동 일대의 낙후를 개발로 보상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역의 핵심사업이라 할 수 있는 도청 이전 터는 현재의 제도로서는 45m 이상의 건축물은 건축할 수 없어서 ‘담장을 허물고 높이 올라갈 것이 아니라 더 넓게 펼쳐나가야 한다’는 게 배 후보의 주장이다. 

그는 “도청 이전 터를 행정타운으로 주변을 개발하기 위해 반드시 담장을 허물고 경북대학교와 삼성창조캠퍼스를 중심으로 하는 삼각형 개발방안이 가장 적절한 대안”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기자 baepro@kyongbuk.com

법조, 경찰, 대학,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