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선열들의 희생 잊지 말아야"···영천호국원서 추념식
경북도, "선열들의 희생 잊지 말아야"···영천호국원서 추념식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8년 06월 06일 22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6월 07일 목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6일 국립영천호국원에서 열린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경북도는 6일 국립영천호국원에서 도내 기관단체장과 애국지사, 국가유공자 가족, 참전 유공자 등 2천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을 엄숙히 거행하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렸다.

김관용 도지사는 추념사를 통해 “오늘날 대한민국의 번영은 오직 나라를 위하는 마음 하나로 스스로를 헌신하셨던 선열들의 투혼과 충정이 있었기에 가능함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국가유공자 예우 및 보훈가족의 명예를 드높이는 데 부족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