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미래 먹거리 주도 신사업 발굴 잰걸음
미래 먹거리 주도 신사업 발굴 잰걸음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8년 06월 14일 21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6월 15일 금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원, 외부 기관과 컨설팅 착수
정재훈 한수원 사장(가운데)이 종합에너지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신사업발굴 착수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한수원 제공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종합에너지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신사업 발굴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14일 한수원에 따르면 최근 취임한 정재훈 사장이 취임하자마자 빠른 의사결정을 위해 CEO 직속으로‘변화와 성장 T/F팀’을 신설해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탐색하고, 성장사업 중심으로 중장기 사업포트폴리오를 재편하는데 조직의 역량을 모으고 있다.

이러한 기조하에서 한수원은 지난 12일 외부 전문기관인 딜로이트 컨설팅과 협업해 신사업 발굴 컨설팅에 착수했다.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사업, 해외 수력·신재생 패키지 사업, 수소 등 미래 에너지원을 활용한 사업 등을 집중적으로 발굴하고, 회사의 강점을 활용한 스마트 원전사업과 회사 보유 자산 및 발전 부산물을 활용한 사업 등을 중심으로 신사업을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정재훈 사장은 이날 착수회의에서 “경쟁이 치열한 글로벌 에너지 시장에서 생존할 수 있는 회사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앞으로 10년 후, 20년 후 한수원의 모습을 상상하며 사업포트폴리오를 재편해야 하며, 이번 컨설팅 결과가 한수원이 다시 한번 도약할 수 있는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의미 있는 결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