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권 되팔면 고수익" 60억 꿀꺽…구미경찰, 50대 구속
"분양권 되팔면 고수익" 60억 꿀꺽…구미경찰, 50대 구속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8년 06월 24일 22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6월 25일 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씨가 위조한 아파트 공급 계약서. 구미경찰서 제공
구미경찰서(서장 이성호)는 지난 22일 아파트 분양권에 투자하면 고수익을 보장해 주겠다고 속여 돈을 챙긴 혐의(사기)로 A 씨(50)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2016년 8월부터 2017년 12월경까지 경기도 세종시에 있는 아파트의 가짜 분양 공급계약서를 위조해 피해자들에게 ‘아파트 분양권에 투자하면 6개월 이내 20% 상당 수익을 주겠다’고 속여 11명을 상대로 60억2000만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2006년 구미에 있는 한 부동산 중개 사무실에서 보조원으로 일한 A 씨는 2014년 아파트 분양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7억 원 상당 개인 빚을 졌고 이를 갚기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A 씨는 인터넷상 떠도는 계약서에 시공사인 건설회사와 계약자의 명의를 도용해 계약한 후 건네받은 투자금은 돌려막기 식으로 몇 개월간 수익금을 나눠줬으나 이후에는 지급하지 못해 달아났다.

경찰 관계자는 “시행사와 계약자가 동일 인물인지 더욱 꼼꼼한 확인절차가 필요하다”며“경제비리 사범에 대해 적극적으로 단속해 엄정하게 처리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