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영양서 40대 흉기난동…경찰관 1명 사망
[속보] 영양서 40대 흉기난동…경찰관 1명 사망
  • 정형기 기자
  • 승인 2018년 07월 08일 15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7월 08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양경찰서
8일 낮 12시 30분께 영양읍 동부리 옛 소전 삼거리 가정집에서 정신병력을 지닌 40대 A씨의 난동을 막기 위해 출동한 경찰관 1명이 휘두른 흉기에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숨진 경찰관은 영양파출소 김모 (50) 경위다.

김 경위는 목 부위에 치명상을 입어 닥터헬기로 안동병원 응급실로 후송해 응급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이날 오후 2시께 사망했다.

목격자에 따르면 정신 병력이 있는 A씨의 난동을 말리기 위해 출동한 경찰관 진압 과정에서 김 경위는 A 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렸으며, 또 다른 경찰관 오모(53) 경위는 내리친 돌에 머리를 다쳤다. 다행히 오 경위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병원 측은 설명했다.

경찰은 A 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한편 이번 난동을 일으킨 A 씨는 몇 년 전에도 자신을 나무라는 환경미화원을 흉기로 머리를 내리쳐 피해자가 병원에서 몇 달간 치료받다가 숨진 것으로 제보자들은 말하고 있다.
정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기 기자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