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에 대한 호칭
노인에 대한 호칭
  • 배연일 창원대학교 특수교육과 외래교수·시인
  • 승인 2018년 07월 09일 16시 0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7월 10일 화요일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배연일 창원대학교 특수교육과 외래교수·시인
통계청에 따르면 한국인의 기대수명은 지난 40년간 66.1세(1980년 출생자 기준)에서 82.4세(2016년 출생자 기준)로 무려 20세 가까이 늘었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경우 경로우대·국가지원 등을 받을 수 있는 노인 기준 연령은 여전히 65세다. 다시 말해 1981년 법 제정 이래 노인 기준 연령 65세는 단 한 번도 바뀐 적이 없다.

그렇다면 우리나라 노인들은 노인의 나이를 과연 몇 세쯤으로 생각하고 있을까. 조사기관이나 조사대상 연령에 따라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조사(2015년)에 의하면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 가운데 78.3%는 적정 노인 연령 기준을 70세 이상이라고 답변했다. 그리고 최근 보건복지부의 조사(2017년)에서는 전체 조사대상 노인의 86.3%가 노인의 연령 기준을 70세 이상이라고 응답했다. 대한노인회 역시 노인의 연령을 70세로 하자고 제안한(2015년) 바 있다.

이렇듯 기대수명(평균수명)은 점점 높아지고 노인의 의식 또한 빠르게 변하는데, 법과 제도는 이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어서 여러 가지 문제가 생겨나고 있는 게 아닌가 한다. 한 예로 많은 사람은 노인을 부를 때 별생각 없이 ‘할아버지, 할머니’라고 부른다. 하지만 이 호칭이 듣는 사람의 처지에서는 몹시 서운하고 언짢을 수 있다. 왜냐하면, 정작 듣는 이는 아직 자기 자신을 할아버지나 할머니로 생각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한편, 각 지자체에서 노인을 부르는 호칭은 매우 다양하다. 어떤 곳에서는 ‘할아버지, 할머니’ 또는 ‘아버님, 어머님’, 또 다른 곳에서는 ‘어르신’이나 ‘선생님’으로 부른다. 우선 ‘아버님, 어머님’은 서로가 남남인 경우 부르는 사람이나 듣는 사람 모두가 어색할 수 있다. 그리고 ‘어르신’은 높임말이긴 하지만 이 말 속에는 나이가 많다는 뜻이 내포되어 있다. 그 때문에 연령이 많은 노인에게는 괜찮으나 젊은 노인은 이 호칭에 거부감을 느낄 수 있다. 따라서 젊은 노인에 대한 호칭은 ‘어르신’보다 ‘선생님’이 어떨까 생각한다. 그렇게 불렀으면 하는 이유는 선생(先生)의 사전적 의미에 어떤 일에 경험이 많거나 잘 아는 사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또는 성(姓) 또는 직함 따위에 붙여 남을 존대하여 이르는 말이라고도 나와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노인을 ‘선생님’으로 부른다 해서 조금도 이상할 게 없다. 게다가 우리나라는 이미 오래전부터 상대방을 존중하는 의미로 ‘선생(님)’이라는 표현을 써왔지 않은가. 따라서 필자는 노인에 대한 호칭을 비교적 젊은 노인은 ‘선생님’, 연세가 지긋한 노인은 ‘어르신’으로 부르기를 제안하는 바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