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태국 학생들 "한국 배우러 왔어요"
영남대, 태국 학생들 "한국 배우러 왔어요"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8년 07월 09일 22시 04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7월 10일 화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클라대 국제학부 8주 연수 받아···한국어·문화 체험 등 현장 학습
태국 송클라대학교 한국학을 전공하는 학생들이 한국을 배우기 위해 영남대에서 연수를 하고 있다.영남대 제공.
태국 대학생들 사이에서 한국 배우기 열풍이 불고 있다. 최근 태국 송클라대학교 푸켓캠퍼스(Prince of Songkla University, Phuket Campus) 국제학부 2, 3학년 학생 28명이 한국어와 한국에 대해 배우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

이들이 한국을 배우기 위해 선택한 곳은 영남대. 지난달 15일부터 영남대에서 연수를 시작한 이들은 오는 8월 12일까지(8주간)) 한국어교육을 비롯해 문화체험과 현장학습 등을 통해 한국을 배운다. 이들의 연수비용은 전액 송클라대학교에서 부담한다.

이번에 영남대를 찾은 태국 학생들의 전공은 한국학이다. 연수에 참가한 국제학부 3학년 수티팟 스리폴(Suteephat, Sriphol) 씨는 “K-pop 등 한국 문화에 관심이 많아 한국학을 전공하게 됐다. 연수 기간 중 한국어 실력도 쌓고, 현장학습을 통해 한국의 다양한 문화를 직접 체험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또 페미카 페레파스(Pemika Pereepas, 2학년) 씨는 “태국의 한식당에서 떡볶이, 삼계탕 등을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있다. 한국에 있는 동안 한국의 다양한 음식문화도 경험해 보고 싶다”고 말했다.

연수생들은 연수기간 중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 대구과학관, 국립대구박물관, 서울 청계천, 제2롯데월드, 울산 현대자동차와 포항 포스코 등 대구·경북의 주요 명소와 산업체 현장, 서울을 오가며 한국의 문화와 경제를 직접 체험한다.

이들은 경주 불국사, 첨성대, 안동 하회마을 등도 둘러보며 전공 수업 시간에 배운 한국의 문화와 역사를 몸소 체험하는 시간도 갖게 된다.

연수 기간 중 영남대 학생들은 태국 학생들과 조를 이뤄 이들이 한국 문화에 익숙해지게 하고 연수의 조기 적응을 돕고 태국 학생들은 주말 등 여가 시간을 활용해 한국 대학생들과 함께 생활하며 한국 문화도 체험한다.

영남대 허창덕 대외협력처장은 “이번 연수 교류를 시작으로 태국 송클라대학교와 한국어교육 단기연수과정을 정기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 연수를 계기로 유학생 유치 국가를 다변화하고, 태국 유학생 유치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