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구미시의회 의장단 선거 참패 책임전가 '집안싸움'
민주당, 구미시의회 의장단 선거 참패 책임전가 '집안싸움'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8년 07월 11일 22시 37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7월 12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시의회 의장단 선거 참패를 놓고 더불어민주당 의원 간 내분이 일고 있다.

김택호 의원은(60·상모사곡동·임오동) 11일 구미시청 북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같은 당 안장환(61·도량동·선주원남동) 의원의 해당 행위를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난 6월 27일 9명의 민주당 시의원과 갑·을 지역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구미시의회 의장 후보로 제가 선출돼 부의장, 상임위원장 선임권을 위임받았지만 안 의원은 의장 후보자의 동의 없이 부의장 선거에 출마했다”고 말했다.

이어 “안 의원의 부의장 낙선 후 상임위원장 출마도 구미시의회 28년 역사의 관례를 깬 비정상 행위로 이 역시 민주당의 지침을 위반한 한 의원의 해당 행위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또한 “안 의원은 7월 1일 민주당 시의원 카톡방에서 스스로 단합을 강조하며 백의종군하겠다고 하고는 불과 몇 시간 뒤 약속을 깨고 부의장이 등록하는 파렴치함을 보였다”며“산업건설위원회 부위원장 추천과정에서도 한국당을 다 밀어주자며 한국당 후보를 추천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특히 안 의원과는 서로 말도 하지 않는다는 집안싸움의 민낯도 보였다.

김 의원은 지난 2일 구미시의회 의장 선거에서 3차 결선투표 끝에 1표 차로 자유한국당 후보에게 패했다.

이에 대해 안 의원은 “한국당과의 협치를 통해 부의장과 상임위원장 2석을 얻는 것이 현실 정치에 맞는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무리 계산을 해봐도 민주당 9석으로는 도저히 의장이 될 수 없지만 김 의원은 예전에 부의장을 했으니 이번에는 의장을 해야 한다고 큰소리를 쳤다”며“의장 선거에서 김 의원 당선되지 않자 부의장 선거와 상임위원장 선거는 민주당 의원들이 자율투표를 하기로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안 의원은 또한 “산업건설위 부위원장 선거는 상임위원장 자리를 다 내주며 민주당이 입은 상처와 의장과 부의장, 상임위원장을 독식한 한국당에 대한 반감의 뜻을 표현한 것”이라며“김 의원이야말로 대화를 위해 당에서 만나자고 해도 나오지 않고 돌출 기자회견을 하며 부끄러운 집안싸움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부의장 선거에서 1차 4표, 2차 5표를 얻었지만 다른 두 후보에 밀려 결선 투표에는 오르지 못했다.

구미시의회는 의장단 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이 의장, 부의장, 상임위원장,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을 모두 싹쓸이 하며 자유한국당은 협치 부족, 민주당은 전략 부재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