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권민창·김윤우, 동아국악콩쿠르 금·은상 수상
영남대 권민창·김윤우, 동아국악콩쿠르 금·은상 수상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8년 07월 17일 21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7월 18일 수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대 음악과 학생들이 제34회 동아국악콩쿠르 일반부 대금 부문에서 금상과 은상을 수상했다.(위 이영섭 영남대 음악과 국악전공 대금 지도교수, 아래 왼쪽부터 권민창, 김윤우 씨).영남대 제공.
영남대 음악과 국악전공 학생들이 제34회 동아국악콩쿠르 일반부 대금 부문에서 1, 2위에 오르면서 금상과 은상을 휩쓸었다.

주인공은 영남대 음악과 국악전공(기악) 4학년 권민창(23, 금상), 김윤우(25, 은상) 씨. 권민창 씨는 창작곡의 흐름이 여유가 있고 소리가 익었다는 평을 받았으며, 김윤우 씨는 가락 구성이 훌륭하다는 심사위원들의 평가를 받았다.

두 학생의 대금 실력은 이미 국악인들 사이에서 유명하다.

이번 동아국악콩쿠르에서 금상을 수상한 권민창 씨는 지난해 제28회 대구국악제 전국국악경연대회에서 일반부 ‘종합대상(문화체육부장관상)’에 오르며 화제를 모았다. 종합대상은 기악, 판소리, 무용, 민요, 풍물 등 참가 전 부문을 통틀어 1위에 오른 것이다.

또 올해 7월 15일에 펼쳐진 화순적벽 전국 국악 및 영산작법 경연대회에서도 일반부 ‘대상(전남도지사상)’에 올랐다.

은상을 수상한 김윤우 씨 또한 지난해 대전시립연정국악원과의 대금협연으로 그 실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동아국악콩쿠르는 1985년 처음으로 개최됐으며 서울대 허윤정 교수, 한국예술종합학교 유영주 교수, 영남대 이영섭 교수 등 대한민국 국악계를 이끌어가는 수많은 인재를 발굴한 권위 있는 대회다.

올해 대회는 6월 9일부터 30일까지 예선과 본선으로 진행돼 일반부 9개 부문(작곡, 판소리, 정가, 가야금, 거문고, 피리, 대금, 해금, 아쟁)과 학생부 7개 부문(작곡, 아쟁 제외)에서 총 43명의 입상자가 나왔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