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땡볕 피해 그늘서 쉬어가세요"
문경시 "땡볕 피해 그늘서 쉬어가세요"
  • 황진호 기자
  • 승인 2018년 07월 18일 22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7월 19일 목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개소 '그늘막 쉼터' 추가 설치
문경시는 올 여름철 짧은 장마와 이상기후로 인해 더 오랜기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폭염에 대비해 점촌네거리, 중앙로 주변, 시청 주변 등 11개소에 ‘그늘막 쉼터’를 추가 설치했다.

이번에 설치한 그늘막은 접이식 파라솔형으로 3~3.5m 지름을 가지고 자외선을 차단하며 지면에 단단히 고정돼 안전성이 높고 기상변화에 따라 접었다 폈다 할 수 있어 유동적인 운영이 가능하다.

문경시는 지난해 모전오거리 등 4개소에 설치 운영한 그늘막 쉼터에 대해 시민들의 만족도가 큼에 따라 올해 유동인구가 많은 곳 11개소에 추가 설치해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이 잠시나마 햇볕을 피해 쉴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시내를 보행하는 시민들이 횡단보도 신호대기 중에 뜨거운 햇볕으로 인해 많은 불편을 겪고 있어 횡단보도 구간을 중점적으로 그늘막을 설치해 신호를 기다리는 시민들이 폭염을 피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또한, 그늘막이 설치된 곳은 평소 유동인구가 많은 곳으로 보행에 불편을 주지 않아야 할 뿐 아니라 차량 통행에 방해가 되지 않는 등 보행자와 차량 운전자의 안전을 고려해 위치를 선정했다.

문경시 관계자는 “그늘막 쉼터와 같이 무더위를 잠시 피해가는 작은 공간이지만 시민들이 감동할 수 있는 배려행정을 지속적으로 펼치겠다”며 “시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여 추가 설치가 필요한 곳을 확대 설치해 나가겠으며, 애로사항이나 다른 필요한 사항에 대하여는 추가 시행 또는 보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