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네트워크 이전에 구미 '빨간불'
삼성전자 네트워크 이전에 구미 '빨간불'
  • 하철민 기자
  • 승인 2018년 07월 18일 22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7월 19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시의회, 긴급 대책회의 소집·논의
구미시의회는 18일 의장단 전원 및 집행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전자 네트워크 사업부 이전에 따른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구미시의회(의장 김태근)는 18일 오전 의장실에서 의장단 전원 및 집행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전자 네트워크 사업부 이전에 따른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는 지난 7월 1일 삼성전자가 5G 시대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삼성전자 구미1사업장 네트워크 사업부 일부를 수원으로 이전하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한 후속조치 및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했다. 회의를 주재한 김태근 의장은 “삼성전자 네트워크 사업부 일부 이전이 대기업 수도권 이전의 본격적인 신호탄이 될 것으로 우려된다”며 “지역경제를 걱정하는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할 수 있도록 다각도의 대책을 수립해줄 것”을 집행부에 당부했다.

하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하철민 기자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중서부권 본부장, 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