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천모 상주시장, 현안사업 추진 위해 2019년 국비확보 총력
황천모 상주시장, 현안사업 추진 위해 2019년 국비확보 총력
  • 김성대 기자
  • 승인 2018년 07월 19일 22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7월 20일 금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 방문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구윤철 예산실장과 문성유 사회예산심의관을 만나 내년도 시의 주요 사업들이 정부 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요청하고 있다.
취임한 지 얼마 되지 않은 황천모 상주시장이 국비확보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발 빠른 대처에 나서고 있다.

황 시장은 지난 17일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구윤철 예산실장과 문성유 사회예산심의관을 만나 내년도에 추진할 상주시 주요 사업들이 정부 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특히 황 시장은 지역 현안사업인 ‘거꾸로 옛이야기 나라 숲 조성사업’ 193억 원과 ‘상주시 하수도 정비 중점 관리지역 도시 침수 예방사업’ 461억 원에 대한 국비지원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했다.

또 같은 날 농림축산식품부도 방문해 공모사업인 농촌 신활력 플러스 사업(상주 한방특화산업 고도화 사업 70억 원)에 선정되기 위해 지역개발과정을 만나 상주가 최적지임을 강조했다.

황천모 시장은 “열악한 재정 여건 속에서 지역 현안사업의 차질없는 추진을 위해서는 국비 확보가 매우 중요하다”며 “향후 정부 예산안이 확정되는 순간까지 지역 국회의원 및 중앙부처 공무원 등과 공조해 내년도 국비가 확보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김성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성대 기자
김성대 기자 sdkim@kyongbuk.com

상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