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선거비용 지출액 대구 190억·경북 406억 원
6.13 선거비용 지출액 대구 190억·경북 406억 원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8년 07월 22일 22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7월 23일 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후보자들이 지출한 선거비용 총액은 대구 190억 원, 경북 406억 원으로 집계됐다.

대구·경북선관위가 지난 20일 공개한 후보자 정치자금 수입·지출 내역에 따르면 후보자 1인당 평균 선거비용 지출액은 대구시장이 8억4300여만 원, 경북도지사 9억800여만 원 이었다.

또, 대구교육감은 10억100여만 원, 경북교육감 11억7000여만 원, 김천시 국회의원 보궐선거 1억7200여만 원 이었다.

선관위는 오는 10월 22일까지 관할 선관위를 통해 정당과 후보자가 제출한 정치자금 수입·지출 내역과 첨부서류를 열람하거나 사본을 신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선거비용 실사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후보자가 제출한 선거비용 보전청구서와 회계보고서의 적정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