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군대구병원 군의관, 술 취해 경찰관 폭행···헌병대서 조사 중
국군대구병원 군의관, 술 취해 경찰관 폭행···헌병대서 조사 중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8년 07월 30일 22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7월 31일 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군대구병원에서 근무하는 한 군의관이 술에 취해 경찰관을 폭행해 검거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대구 수성경찰서는 국군대구병원 소속 군의관인 A대위(33)를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공무집행방해 등)로 검거, 군 헌병대로 인계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대위는 지난 26일 밤 11시 25분께 술에 취한 상태에서 택시를 타고 가던 중 수성구 지산동의 한 도로에서 신호대기로 멈춘 사이 택시에서 내렸다.

따라 내린 택시기사 B씨(56)가 요금 문제 등으로 따졌고 A대위는 택시를 발로 차는 등 난동을 부렸다.

B씨는 112로 신고했고 A대위는 출동한 경찰관을 따라 인근 지구대로 인계됐다.

그러나 A대위의 난동은 멈출 줄 몰랐다.

자정을 넘긴 27일 새벽 0시 5분께 인근 지구대에서 사건 경위를 조사받던 A대위는 앞에서 녹취하던 경찰관의 머리채를 잡는 등 폭행을 일삼았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A대위는 만취된 상태로 보였다”며 “폭행과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헌병대에 넘겼다”고 설명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