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경희 "폭염에 군민 안전·피해예방 최우선"
윤경희 "폭염에 군민 안전·피해예방 최우선"
  • 이창진 기자
  • 승인 2018년 07월 31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01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송군수, 공식 해외일정 전격 취소
31일 윤경희 군수가 공식해외일정을 취소하고 폭염으로인한 피해예방을 위한 대책회의를하고있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폭염 장기화 및 지속적인 가뭄에 대비하기 위해 예정된 공식 해외일정을 전격 취소했다.

윤 군수는 당초 7월 31일부터 4일까지 4박5일간 공식 일정으로 청송군의 새마을세계화재단 해외 지원 시범마을 다목적 돔 설치 준공식 참석을 위해 필리핀 과달루페 마을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폭염과 가뭄이 장기간 지속됨에 따라 군민의 생명과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고 가뭄대책을 위해 부득이하게 공식 일정을 취소하게 됐다.

윤 군수는 “계속되는 폭염과 가뭄으로 공식 해외일정 보다 더 중요한 것이 군민의 안전과 피해예방이다” 며 전 공무원들에게 “폭염으로 인한 인명피해와 농작물 고사 및 수확량 감소 등 가뭄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인 만큼 철저한 사전 예방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윤 군수는 지난달 30일 폭염피해 예방을 위해 지역 경로당 등 무더위 쉼터 현장을 직접 방문해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폭염대비 건강관리 수칙을 설명하고 냉방기 정상가동 여부를 점검했다.

이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창진 기자
이창진 기자 cjlee@kyongbuk.co.kr

청송·의성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