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물 문제 갈등 조장 환경부 장관 사과하라"
대구시의회 "물 문제 갈등 조장 환경부 장관 사과하라"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01일 21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02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탄 서명 발표···취수원 이전 환경부 견해 비판
영남권 5개 지자체에 협의 촉구
대구시의회가 1일 대구 취수원의 낙동강 상류 이전에 대한 환경부의 부정적 견해를 규탄하는 성명을 내며 반발하고 있다.(대구시의회 제공)
대구시의회가 1일 대구 취수원의 낙동강 상류 이전에 대한 환경부의 부정적 견해를 규탄하는 성명을 내며 반발했다.

시의회는 또 영남권 5개 지방자치단체장이 낙동강 수질개선 협의에 즉각적으로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시의회는 1일 성명에서 “물관리 주무부처 수장인 환경부 장관이 먹는 물 문제로 고통받는 대구 시민의 절박한 심정을 헤아리지 못하고 지역 간 갈등 중재는 커녕 영남권 지자체 간 갈등을 오히려 조장하고 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이 지난달 26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대구시 취수장을 구미시로 이전하는 것은 합리성에 문제가 있다고 본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시의회는 “물은 환경권을 뛰어넘는 생존권 문제이자 국가가 나서서 해결해야 할 과제”라며 정부 차원의 취수원이전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이어 영남권 5개 지방자치단체장에게도 “낙동강 수질개선을 위한 협의에 즉각 나서라”고 요구했다.

대구 취수원이전 문제는 최근 낙동강 수계 수돗물에서 유해물질인 과불화화합물이 검출되면서 다시 지역 현안으로 떠올랐다.

대구시는 맑은 물 확보를 위해 취수원을 구미 국가산단 상류 해평취수장으로 이전하는 안을 추진하고 있다.

환경부는 낙동강 수계에 폐수 무방류시스템을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오염된 폐수를 정화한 방류수를 외부로 내보내지 않고 공장에서 재사용하는 시스템이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