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가로등 고장신고 쉽고 빨라졌어요"
김천시 "가로등 고장신고 쉽고 빨라졌어요"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06일 21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07일 화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만2천개 QR코드 구축
QR코드 사진. 김천시 제공
스마트 폰으로 김천시 읍·면·동 가로·보안등 고장 신고가 가능해졌다.

김천시는 가로·보안등 고장 신고를 고유번호와 스마트폰의 QR코드를 활용해 간편하게 신고할 수 있도록 고유번호 스마트 도로조명관리시스템을 구축했다.

시는 1억50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가로·보안등 2만2000여 개의 고유번호와 QR코드를 부착하고 통합 관리시스템 구축 사업을 마무리했다.

고장 신고는 스마트폰의 QR코드 인식 애플리케이션을 활용, 전주 및 등주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하면 자동으로 신고 창이 열리고 신고자의 연락처, 고장상태를 간단하게 입력 후 전송할 수 있다.

어느 마을 누구 집 앞 식으로 전화 접수하던 방식에서 고유번호만으로도 주소 확인이 가능해진 것이다.

신고내용이 관리시스템에 접수되면 보수업체로 전송돼 실시간 처리된다.

김천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전화해 위치 설명이 불편했으나 고유번호와 QR코드 부착으로 위치 확인이 빠르게 됐다”며“스마트 폰으로 현장에서 직접 신고하면 민원처리가 빨라져 민원인의 만족도를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