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헬기 참사 합동 조사위 8일 출범
해병대 헬기 참사 합동 조사위 8일 출범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06일 21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07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재상 공군사관학교 교수 위원장···민·관·군 전문가 40여명 규모
해병대 상륙기동헬기‘마린온’ 추락 사고 원인을 밝혀낼 ‘민·관·군 합동 조사위원회’가 오는 8일 출범한다.

사고조사위에는 유족 측이 추천한 민간 전문가 10여 명을 비롯해 국토교통부 추천 국토부 관계자와 항공전문가 3~4명, 경찰청·산림청·소방방재청 추천 전문가 7~8명, 해병대 사고조사위 관계자 20여 명이 참여해 총 40여 명 규모의 조사위원회가 꾸려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지난 2016년에 발생한 KAI(한국항공우주산업)의 기술제휴 업체인 에어버스 헬리콥터사의 ‘슈퍼 푸마’ 헬기 사고와 유사한 부분이 있는 만큼 당시 사고 조사에 참여한 외국 전문가 또한 이번 조사위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합동 조사위원회의 위원장은 권재상 공군사관학교 명예교수가 맡을 예정이다.

해병대 관계자 등에 따르면 조사 진행 중 필요에 따라 조사위원과 자문위원의 추가가 이뤄질 수 있어 조사위원회의 규모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앞서 해병대는 지난달 18일 사령부를 중심으로 해·공군, 기품원, 육군 항공작전사령부 등 5개 기관 23명으로 해병대 조사위원회(위원장 조영수 전력기획실장)를 꾸렸다.

그러나 유족 측에서 기품원은 이번 사고와 관련한 조사를 받아야 하는 조사대상이라며 조사위 참여에 대해 반발했고 해병대에서도 유족의 뜻을 받아들여 기품원 관계자는 조사위에서 배제된 바 있다.

이와 관련 해병대 관계자는 “사고 직후 구성된 조사위원회는 그동안 사고원인 규명을 위한 조사를 계속 진행해왔다”며 “앞으로 민·관·군 합동 조사위에서 함께 조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 2016년 노르웨이에서 발생한 슈퍼 푸마 추락 사고 당시 조사에 참여한 외국 전문가 2~3명의 사고조사위 참여를 추진 중이다”고 덧붙였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