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씨름부, 대통령기장사대회 金 2개 획득···최강자 '이름값'
영남대 씨름부, 대통령기장사대회 金 2개 획득···최강자 '이름값'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07일 21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08일 수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5회 대통령기전국장사씨름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영남대학교 씨름부(왼쪽부터 전도언, 박찬주 선수와 허용 감독).영남대 제공.
영남대 씨름부(감독 허용)가 제55회 대통령기전국장사씨름대회에서 금메달 2개를 획득하며 대학부 최강자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영남대 씨름부는 지난 7월 24일부터 30일까지 충남 예산 윤봉길체육관에서 열린 이번 대회 대학부 경기에서 용장급 전도언(21, 특수체육교육과 3학년)선수와 장사급 박찬주(20, 특수체육교육과 2학년) 선수가 1위를 차지해 전체 7개 금메달 중 2개를 획득하는 쾌거를 거뒀다.

영남대 씨름부 허용 감독은 “기록적인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강도 높은 훈련을 따라준 선수들의 끈기와 노력이 좋은 성과로 이어진 것 같다. 여러 가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대학에서 씨름부를 적극 지원해주고 있는 만큼, 계속해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남대 씨름부는 지난해 열린 제47회 회장기전국장사씨름대회와 제9회 구례여자장사 및 전국대학장사씨름대회에서 잇달아 단체전 우승을 차지했으며, 2017년 ‘제71회 전국씨름선수권대회’ 개인전 금메달 2개, 제14회 전국 학산배 씨름대회 개인전 장사급 우승 등 주요 대회 단체전과 개인전에서 잇달아 우승하며 전통의 대학 씨름 명가로서 다시 주목받고 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