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톨릭대 역사·박물관, 대학박물관 진흥지원사업 선정
대구가톨릭대 역사·박물관, 대학박물관 진흥지원사업 선정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08일 17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09일 목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가톨릭대 역사·박물관 전경.
대구가톨릭대 역사·박물관(관장 강종훈 교수)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사)한국대학박물관협회가 주관하는 ‘2018년 대학박물관 진흥지원사업’에 선정돼 대학 구성원과 지역민을 대상으로 인문학 강좌를 개최한다.

대구가톨릭대 역사·박물관은 ‘삼성현의 고장 경산, 그 뿌리를 찾아서’라는 주제의 인문학 강좌를 제안해 사업에 선정, 오는 9월부터 11월까지 매주 금요일 총 8회의 인문학 특강을 실시하고 문화유적 답사도 2회 진행할 예정이다.

인문학 강좌에는 경산지역의 역사, 문화, 사회, 교육 등 각 분야의 전문가가 초청돼 지역의 사상적 전통과 문화적 특성을 들려주며 수강료는 무료이다.

‘2018년 대학박물관 진흥지원사업’은 전국의 대학 박물관이 소장한 유물, 문화·교육프로그램, 인적 자원을 활용해 인문학의 대중화를 마련하고, 지역문화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올해 처음 실시하는 사업으로 모두 24개 대학 박물관이 선정됐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