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산림생태문화체험단지·목재문화체험장 조성 박차
영천시, 산림생태문화체험단지·목재문화체험장 조성 박차
  • 권오석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09일 07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09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기문 시장, 현장 방문 추진상황·시설물 점검
최기문 영천시장이 목재문화체험장을 방문해 시설물 등을 점검하고 있다.
영천시는 2019년도 완공을 목표로 산림생태문화체험단지 1차 사업지구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기문 시장은 지난 7일 산림생태문화체험단지 및 목재문화체험장 조성사업 현장을 방문해 추진상황 및 시설물을 점검했다.

산림생태문화체험단지는 도시생활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산림을 통한 치유와 휴양을 제공하는 하늘, 별, 달 총 3개 지구로 조성될 계획이다.

특히 산림체류지구인 달빛지구는 숲속달빛집, 숲속별빛집, 숲속한울집 등 총 150명이 동시 체류가 가능하다.

또 이날 최 시장은 목재문화전시관 및 목재문화체험장을 둘러보고 관계자로부터 사업 추진현황과 향후 계획을 청취했다.

공사 관계자는 “목재문화의 모든 것을 한눈에 보고 체험할 수 있는 목재문화체험장 사업이 올해 완공을 목표로 공사가 한창이다”며 “같은 지구 내 산림생태문화체험단지와 함께 시너지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기문 시장은 “앞으로 별빛테마관광단지와 산림생태문화체험단지, 짚와이어로 이어지는 보현산 관광벨트와 연계한 체류형 관광으로 지역경제 발전에 파급효과를 가져다줄 것”으로 기대했다.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석 기자
권오석 기자 osk@kyongbuk.com

영천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