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오형수 포항제철소장 현장 방문···폭염 속 안전 조업 격려
포스코, 오형수 포항제철소장 현장 방문···폭염 속 안전 조업 격려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09일 22시 04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10일 금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형수 포스코 포항제철소장은 9일 연일 이어지는 폭염에도 안전 조업을 위해 크레인 점검과 정비를 책임지는 현장 직원들을 격려했다.
오형수 포스코 포항제철소장은 9일 연일 이어지는 폭염에도 안전 조업을 위해 크레인 점검과 정비를 책임지는 현장 직원들을 격려했다.

혹서기 크레인 작업은 지상보다 더 높은 고온과 소음, 진동 속에서 작업이 이뤄진다.

이날 오형수 소장은 어려운 작업 환경 속에서도 조업 안전과 정비 개선 활동에 묵묵히 힘써준 현장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며 빙과류를 전달했다.

오소장은 “더울수록 작업자에게 적절한 휴식을 줘서 안전하게 작업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정비 개선 활동도 함께 추진해 안전한 제철소를 만드는데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