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탈원전 정책 이행···상반기 5482억원 당기순손실
한수원, 탈원전 정책 이행···상반기 5482억원 당기순손실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14일 22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15일 수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을 내고도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 등 정부의 탈원전 정책 이행에 따른 비용 때문에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한수원은 올해 상반기 매출 3조9천656억원에 영업이익 2천268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작년 동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20.5%, 영업이익은 75.9% 감소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한 것은 원전 이용률이 하락하면서 전력 판매가 줄었기 때문이다. 올해 원전 이용률은 정비 중인 원전이 많아진 탓에 1분기 55%, 2분기 63%에 그쳤다.

기타 수익과 비용을 포함한 당기순손실은 5천482억원이다. 작년 동기 6천696억원 당기순이익에서 올해 상반기 적자로 전환한 것이다.

영업이익을 내고도 당기순손실을 본 이유는 월성 1호기 조기 폐쇄와 신규 원전 백지화 관련 비용이 2분기에 반영됐기 때문이다.

한수원은 그동안 유형자산으로 잡아둔 월성 1호기와 신규 원전 6기의 장부금액에서 회수 가능한 금액을 제외한 6천943억원을 손상차손으로 인식했다.

월성 1호기의 손상차손 금액만 5천652억원이다.

한수원은 지난 6월 15일 이사회에서 월성 1호기 조기 폐쇄와 천지 1·2호기, 대진 1·2호기 등 신규 원전 4기 백지화를 의결했다.

신한울 3·4호기는 아직 백지화를 의결하지 않았지만, 건설 중단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해 2분기에 비용을 반영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